언론 보도

옵스왓 파트너십으로 CDR(데이터살균) 기능 적용, 악성코드 탐지 강화

옵스왓 파트너십으로 CDR(데이터살균) 기능 적용, 악성코드 탐지 강화





엔드포인트 보안 전문기업 ㈜ 잉카인터넷(tachyonlab.com)은 글로벌 악성코드 탐지 전문업체인 옵스왓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해 엔드포인트 제품에 CDR 기능을 적용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옵스왓의 파일 위협요소를 제거하고 안전한 파일로 재조합하는 ‘CDR’ 기능을 잉카인터넷의 타키온 엔드포인트 시큐리티에 적용하여 악성코드 탐지 및 차단 기능을 강화했다.


CDR 기술은 파일 내부 구조 변경, 파일의 불안정 요소 제거, 원상태 파일로 재구성으로 진행이 된다. 알려지지 않는 위협 및 표적 공격을 방지하고, 제로데이 위협을 포함한 악성코드 콘텐츠가 실행되는 가능성을 방지한다. 


또한, 파일의 재구성 단계에서 파일 형식 자체를 변환할 수 있다. 예를 들어 .docx 형식에서 .pdf 또는 .png로 변환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30여개가 넘는 파일 형식을 지원하고,  ‘HWP’파일 형식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CDR 기능을 적용한 타키온 엔드포인트 시큐리티는 잉카인터넷에서 자신 있게 선보이는 엔드포인트 보안 신제품으로 타키온(TACHYON)이란 어원에 걸맞게 빛보다 빠른 멀웨어 탐지가 돋보이는 EDR기반 보안솔루션이다. 


특히 ‘CDR’기술과 TACHYON 이지스 엔진과 3rd Party Anti-Virus 엔진과의 선택조합으로 다형성 변종 악성코드를 방어하는 ‘셀렉트스캔’ 및 ‘데이터백업’, ‘위협 분석/대응’등 핵심 기술로 랜섬웨어와 각종 사이버위협을 방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잉카인터넷은 "OPSWAT와 긴밀한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 증대와 CDR 기술을 통해 기업 내 중요 데이터를 잠재적인 위협요소로부터 빠르고 안전하게 보호하는데 핵심 솔루션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댓글쓰기

언론 보도 관련된 글

관련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