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보도

암호화폐 거래소 캐셔레스트 잉카인터넷과 보안 강화 위한 MOU 체결

캐셔레스트, 외부 해킹 예방 위해 보안 강화에 나서

보안솔루션 기업 잉카인터넷과 보안 강화 위한 MOU 체결

단순한 솔루션 도입 차원 넘어서 보안 프로젝트 및 기술 공유




최근 일부 암호화폐 거래소가 해킹되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캐셔레스트(대표 박원준 https://www.cashierest.com)가 외부로부터의 해킹을 예방하기 위해 보안 강화에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캐셔레스트는 금일(18일), 국내 보안 솔루션 기업 잉카인터넷(대표 주영흠)과 암호화폐 거래소의 보안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의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양질의 거래 환경을 조성함은 물론 외부 해킹 등의 위험 요소로부터 고객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단순한 솔루션 도입을 넘어서 각종 보안 프로젝트 및 기술을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nProtect로 유명한 잉카인터넷은 금융 부문 보안서비스는 물론 보안 ASP, 내부 PC보안, 안티바이러스, 게임보안 사업 등 PC 보안의 전반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로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높은 수준의 보안을 자랑한다.


또한, 잉카인터넷은 개인 사용자와 기업 내 중요 데이터를 잠재적인 위협요소로부터 안전하고 빠르게 보호할 수 있는 보안 솔루션인 ‘타키온’을 출시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타키온은 엔드포인트 내 악성코드를 AI기법과 CDR 기술을 융합하여 탐지 및 수집하고 분석 후 대응하는 기능까지 강화 된 능동형 EDR 솔루션으로 제공한다.


특히, 캐셔레스트는 현재 보안과 관련해 국내외 유수의 보안업체를 통해 방화벽, IPS 등 다양한 보안 솔루션을 구축해 놓은 상태다. 최근 이상금융감지시스템으로 보이스피싱 사기를 예방하기도 했던 캐셔레스트는 모바일과 PC 환경에서 해킹 등의 우려 없이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한편, 지속적인 보안시스템 구축을 통해 향후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잉카인터넷의 주영흠 대표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보안 솔루션 구축 경험을 기반으로 캐셔레스트의 보안 수준을 크게 강화함으로써 안정적인 거래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캐셔레스트 박원준 대표는 “그 동안 안정적인 거래 환경 조성과 고객의 자산 보호를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고 자부하면서 “이번에 잉카인터넷과의 MOU 체결을 통해 보다 더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캐셔레스트 제공>

댓글

댓글쓰기

언론 보도 관련된 글

관련글 더보기